posted by 사랑별여행자 날아라곰순이 2019.01.22 17:12

 

 

두툼한 책 띠지에 적힌 글귀가 인상깊다. 손 안에 스마트폰 하나면 멀리 떨어진 타인도 나의 네트워크에 연결된사람이 되는 세상. 그런 세상에서 인터넷에 올라오는 모함글로 여중생이 자살을 한다. 그냥 보통의 자살같이 보이는 그의 죽음에 얽히고 섥힌 이야기가 펼쳐진다.
배경은 홍콩이지만 살인과 추리 스릴러가 한데 어우러져 홍콩의 느낌보다 일본소설같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전지전능한 탐정 아녜도 그렇고 자살한 학생의 언니인 아이의 모습도 쌩뚱맞지만 가끔 하는 그 질문들이 일본 소설에서 흔하게 보는 케릭터 같았다.
인간의 양면성, 입체적인 모습을 그린 소설이라고 생각한다. 뻔한 스토리로 넘어갈것 같은 시점에 엔딩으로 이야기를 맺어준 작가에게 고맙다.

posted by 사랑별여행자 날아라곰순이 2019.01.22 12:02

 

 

한국이 싫어서 떠나는 계나의 이야기.
단순히 너 싫어하는 의미보다 이 땅에서 내가 가질 수 있는 행복의 지분이 없어서 떠난다는 말이 맞는것 같다. 그에게는 안정된 연인이 있었지만 가족과 연인을 모두 두고 호주로 떠난다. 계나가 겪는 호주의 일상 이야기들이 생생하다. 문체가 대화체 그리고 계나 입장에서 서술하는 일기같은 느낌이 강하다. 결국 계나는 호주 시민권을 따고 그곳에 정착한다.
계나가 한국이 아닌 호주를 선택하게 된 이유는 복합적이다. 늘 가난했던 가정, 나의 노력만으로는 힘든 취업시장, 그리고 겨울만되면 견딜 수 없는 추위. 이런것들을 뒤로한채 호주로 간 그의 용기가 대단하다. 예전 직장생활같이 하던 선배가 어느날 피렌체의 한 가죽공방에서 일하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을때 정말 멋지다고 생각했는데 아마 그 선배의 이탈리아 생활도 계나같았겠구나싶었다.
“표백”을 읽고 기대에 찬 마음으로 접했지만, 조금은 아쉽다. 여성을 화자로 두었지만 능동적인 모습보다 삶 중간중간에 개입을 하는 남성의 모습으로 인해 계나의 용기가 퇴색된 느낌이다. 전반적인 모습은 자기 삶을 개척하고 이끄는 모습이었지만 굳이 그렇게 많은 연애사들을 열거했어야하나 싶다.
그래도 작가가 말하는 한국사회에서 젊은층이 느끼는 바를 표현했다고 본다.


티스토리 툴바